본문 바로가기

솜처럼 가벼운 클레이완구 `천사점토` 2016. 12. 11.

관리자 | 2017.01.23 | 조회 150

도너랜드, 나노소재로 부드러운 촉감 구현…내년 공장 이전 `제2 도약`


사진설명김주영 대표가 자사의 점토완구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안갑성 기자]


어떤 분야의 전문가가 되기 위한 노력을 계량화한 수치는 흔히 '1만시간'이라고 한다. 2008년 맬컴 글래드웰이 그의 저서 '아웃라이어'에서 밝힌 '1만시간의 법칙'이다. 한국에서 아직 생소한 점토완구(클레이완구) 분야에서 1위 기업의 최고경영자(CEO)가 되기 위해 필요한 노력은 1만시간이 아닌 '지구 두 바퀴 반'이다. 완구 개발을 위해 전국 방방곡곡 9만㎞를 넘게 돌아다닌 김주영 도너랜드 대표 얘기다. 김 대표는 음대 성악과를 졸업한 뒤 선망하는 직장인 방송국을 뛰쳐나와 문구유통업체 사장으로 변신했다가 다시 완구 개발에 투신한 특이한 경력의 소유자다.

2003년 무렵 새로운 형태의 완구를 구상하던 김 대표는 경북의 한 교육·연구기관 교수를 만나 나노소재 기술을 점토완구 제품에 접목시킨다. 과거 미술시간에 쓰던 무거운 지점토 무게의 8분의 1에 불과하며, 사인펜으로 칠하면 그대로 색상이 변하고, 손에 묻지 않는 '천사점토'는 9만㎞의 노력을 발판 삼아 2004년 출시 이후 지금까지 10억개가 넘게 팔려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다. 현재 국내 점토완구 시장의 30%가량을 점유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1위 기업 도너랜드는 김 대표의 집념의 산물이다.

도너랜드가 공장과 연구소 이전을 계기로 국내 점토완구 1위를 넘어 글로벌 강자를 향한 '제2의 도약'의 시동을 걸었다. 도너랜드는 최근 공장, 연구소, 물류센터 등 신축을 위해 경기 안성시에 마련한 약 3200평(1만700㎡) 규모의 용지에 80억원의 설비 이전·증설 투자를 단행했다. 11월 중순 800평 규모로 먼저 문을 연 물류센터에서는 현재 하루 평균 20피트 높이의 컨테이너 한 대 분량이 출고되고 있다.

경기 안양시 본사에서 만난 김 대표는 "현재 22개국에 수출하고 있는데 이들 국가로 수출하는 양이 늘어 공장 이전을 결심했다"며 "기존의 1200여 평 규모 생산기지에 비해 생산라인을 전부 가동하는 기준으로 과거보다 3배 이상의 양산 능력을 갖출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 매출 120억원 가운데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25~30%가량"이라며 "공장 이전을 마치면 올해보다 수출 비중을 높이고 국내 매출액도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 이전할 안성공장에서는 내년도 출시될 신제품 양산도 맡는다. 도너랜드의 기존 공장과 연구소는 내년 1월까지 순차적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도너랜드의 핵심 역량은 매월 1~2개의 신제품을 꾸준히 출시할 수 있는 개발 능력과 첨단 소재로 제품력을 극대화한 데 있다. 1993년 설립 당시 찰흙, 지점토 등 오래된 미술용 점토에서 출발해 지금은 나노클레이, 실리콘클레이, 오일클레이 등 첨단소재를 활용한 20여 개 브랜드, 2000여 종의 제품을 만들고 있다.

'천사점토'는 매출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효자 아이템으로 인공 펄프를 주원료로 하는 나노소재 초경량 조색 점토로 부드러운 촉감을 구현했다. 모래가 넘쳐나는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지역에도 완구용 모래인 '뽀송이 모래'를 수출하고 있다.

 

뽀송이 모래는 보습제 오일 성분을 함유해 물이 없어도 쉽게 뭉쳐지고, 마르거나 굳지 않는 제품이다.

도너랜드는 점토완구 완제품 제조를 넘어 완구에 교육 콘텐츠를 결합한 형태로 사업영역 확대도 추진하고 있다. 점토완구 시장도 후발 주자의 유사제품으로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도너랜드는 내년 중 20가지가 넘는 신제품을 출시해 1위 지위를 공고히 할 방침이다. 김 대표는 "현재 점토완구, 블록, 비즈 등 100여 종의 완구 제품군을 갖췄는데 새 공장시설에서 만들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신제품으로 내년 150억원 매출 달성이 목표"라고 밝혔다.

[안양 = 안갑성 기자]




네이버 블로그 페이스북 유투브 영상보기